캐나다 팁문화

캐나다에는 팁문화가 형성되어있어 식당, 미용실, 네일샵 등 서비스를 이용하고 나서는 팁을 지불해야한다. 캐나다 팁문화가 익숙하지 않고 돈이 아까워 많은 유학생들이 캐나다에서 팁을 내지 않는데 팁을 내지 않는다는 것은 내가 서비스에 대해 굉장히 불만이 있다는 뜻으로 여겨질수 있으며, 서비스 제공자를 힘빠지게 하는 일이다.

나도 처음에는 캐나다 팁문화에 익숙하지 않았기 때문에 서비스를 이용하고 팁을 내지 않았던 적이 여러번 있었다. 그때마다 직원분들 표정이 좋지 않았었는데 내가 그 입장이 되어보고 나중에 생각해보니 정말 그렇게 행동했던 내가 후회가 되었다.

그럼 팁은 어느정도 내야 적당한 걸까? 캐나다 팁문화에는 단점만 있는 것일까? 캐나다 팁문화에 대해 더 자세히 살펴보겠다.

캐나다 팁문화 - 캐나다돈
Photo by PiggyBank on Unsplash

***

<캐나다 팁문화>

캐나다는 팁문화때문인지 몰라도 대부분 서비스가 너무나 훌륭하다. 한국의 경우 식당에서 저기요 하고 직원을 부르거나 벨을 눌러 직원에게 필요한 것을 요구하지만, 캐나다에서는 내가 누군가를 부르기 전에 식당 서버가 먼저 나에게 와 주문할 준비가 되었는지 식사중에도 필요한 것은 없는지 계속해서 물어본다.

손님이 팁을 지불하면 팁은 가게에서 갖는것이 아니라 나에게 서비스를 제공한 직원이 가지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직원들은 더 많은 팁을 받기 위해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다.

***

<토론토에서 팁은 얼마나 지불해야 할까?>

내가 토론토에 처음 왔을 때만 해도 음식을 먹고나서 음식값의 10~13%의 팁을 지불했었는데 요즘은 팁 금액도 높아져 15~20%의 금액을 지불한다. 미용실에 가서, 네일샵을 가서 또는 다른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에 가서도 마찬가지이다.

토론토에서 서비스 이용 후 카드로 결제를 하게 되면 카드기계에 보통 1번 15%, 2번 18%, 3번 20% 라고 뜨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15% 의 팁을 선택하고 지불한다. 만약 서비스 금액의 15% 의 팁을 지불하기 정말정말 아깝다면 10%~ 15% 사이의 금액을 최소 지불하는 것이 좋다. 만약 너무 서비스가 마음에 들어 20% 보다 더 많은 팁을 지불하여도 상관은 없다.

팁의 금액은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지만 평균적으로 팁을 지불하는 금액이 15% 이므로, 이유없이 평균보다 너무 낮은 금액을 지불하게 된다면 무례한 행동이 될 수 있다.

***

<팁은 항상 지불해야 할까? >

캐나다는 팁문화가 형성되어 있지만, 팁을 강제로 지불하게 할 수는 없다. 서비스 이용 후 팁을 내도록 권장하고 있긴 하지만 만약 내가 받은 서비스의 질이 너무나 나쁘고 불쾌했다면 팁을 지불할 필요는 없다. 또는 기분 나쁜 표시로 낮은 금액의 5% 정도의 팁을 지불하는 사람들도 있다.

또한 식당이라도 내가 앉아서 음식을 먹는다면 식당 직원들로부터 서비스를 받게 되겠지만, 음식을 포장하는 것이라면 서비스를 받은 겂이 없으므로 굳이 팁을 지불하지 않아도 상관은 없다.

마사지샵에서도 보통 팁을 지불하지만, 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물리치료 병원에서 마사지를 제공하는 경우에는 팁을 지불하지 않는 것이 맞다.

Photo by Adam Winger on Unsplash

***

<캐나다 팁문화의 장점>

캐나다 팁문화의 장점은 어떤것이 있을까? 먼저 서비스를 제공하고 팁을 받는 직원들은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더 많은 팁을 받기위해 노력할 것이다. 앞서 말했듯이 내가 느끼기에는 한국보다 캐나다의 직원들이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느낀다.

만약 내가 손님이 아니고 팁을 받는, 서비스제공자의 입장이라면 팁문화는 정말 돈을 버는데 도움이 된다. 내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입장이라면 고용주가 제공하는 시급 뿐만 아니라 손님이 지불하는 팁까지 나의 소득이 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캐나다에서는 식당 서버가 돈을 많이 버는 직업중 하나이고 나이가 많이 들어서까지 식당서버로 일하려는 사람도 많다.

나도 식당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팁을 하루에 $100~200불 (약 한국돈 10~20만원) 을 추가로 벌었었다. 팁의 금액은 고정적이지는 않지만 어쩔때는 시급보다 더 많은 돈을 버는 날도 있었고, 식당에서 일했을 때가 가장 돈을 많이 벌었던 때인것 같다. 그러다 회사에 취직을 하였는데 시급은 아르바이트를 할때보다 훨씬 높았지만 총 소득은 식당에서 일할 때보다 더 낮았다. 그래서 나는 돈을 많이 벌고싶다는 유학생이 있다면 팁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직을 추천한다.

또한 직원의 입장에서 당연히 팁을 많이주는 손님에게는 더 잘해주고 팁을 적게 주는 사람에게는 서비스를 덜 제공하게 된다. 나는 직원들이 나를 다음에 기억하고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더 많은 팁을 주로 제공하는 편이다.

***

<캐나다 팁문화의 단점 >

캐나다 팁문화가 너무 당연시 되다보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은 직원도 당연하게 팁을 바라는 경우가 있다. 적절한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았는데 팁을 주지 않는다며 따지는 직원은 정말 황당하기까지 하다.

그리고 팁문문화가 있다보니 많은 식당들은 테이블 마다 담당서버들이 지정되어있다. 나의 담당서버가 나의 테이블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내가 내는 팁을 가지는 구조이다. 하지만 담당 서버가 바쁠 경우, 다른 서버에게 아무리 요청을 하여도 ‘너의 담당서버에게 전달해줄게’ 하고만 말하고 필요한 것을 제공해 주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한마디로 ‘나는 너의 팁을 받을 수 없으니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겠다’ 는 말이다. 이럴때는 필요한 것을 얻기 위해 한참을 기다려야한다.

Photo by pina messina on Unsplash

***

한국에는 팁문화가 없기 때문에 캐나다에 온 유학생들은 많이 혼란스럽고 돈이 아까울 수 있다. 하지만 로마에 가면 로마의 법에 따르라고 했다. 캐나다에 팁문화가 있다면 그 문화를 따르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나는 그래서 언젠가부터 식당이나 미용실, 네일샵 등을 이용할 때 가격에 팁의 금액을 합친 금액을 최종금액으로 미리 생각하곤 한다.

무조건 따라야하는 규칙은 아니지만 캐나다의 문화로 인정하고 캐나다에 오래 살 목적이라면 캐나다인들 처럼 생활해보자.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