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생활 단점 – 캐나다 병원 시스템 / 캐나다 병원 이용의 불편함

한국에서 자란 우리는 감기에 걸렸을 때, 두통이 있을 때 등 작은 불편함으로도 병원을 찾아가 빠르게 진료하여 치료한다. 하지만 캐나다의 병원 시스템은 한국과는 정말 많이 달랐다. 내가 캐나다에 와서 가장 불편하게 느낀점 중 하나는 캐나다 병원 이용의 불편함 이다. 오죽하면 몇몇 영주권을 가진 한국인들 의 캐나다의 시민권을 취득하지 않는 이유중 하나가 한국 시민권을 유지하여 의료시설을 사용하기 위해서이기도 하다. 얼마나 불편하면 의료시설 때문에 캐나다의 시민권까지 보류하는 것일까?

***

캐나다 병원 시스템
Image by jennycepeda from Pixabay

캐나다 병원 시스템 – Family Doctor (패밀리 닥터 / 가정의)

캐나다에서는 몸에 문제가 있을 때 정형외과, 피부과, 내과 등의 전문 병원을 먼저 찾아가지 않는다. 먼저 패밀리 닥터 (가정의)를 만나 진료를 하여 작은 병들은 치료를 하고, 만약 해결이 안될 심각한 상황이라면 전문의를 만나볼 수 있다. 그렇다면 패밀리 닥터는 어떤 일을 하는 것일까?

.

-패밀리 닥터란?

패밀리 닥터는 같은 환자의 기록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관리를 해주며 전문의를 만나기에 앞서 치료할 수 있는 문제는 최대한 해결하려고 한다. 환자도 패밀리 닥터를 가지게 되면 보통 같은 의사에게 계속 만나 상담을 진행하며, 나의 기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정기적인 약을 먹거나 치료해야 하는 경우 진료가 더 쉽게 진행되기도 한다.

.

-패밀리 닥터의 장점

패밀리 닥터는 피부, 내과, 외과 등 전반적으로 많은 지식을 가지고 있으며, 많은 분야에서 환자를 치료하고 약을 처방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보면 패밀리 닥터는 굉장히 대단한 사람인 것 같다.

또한 자신의 환자들을 지속적으로 관리하려고 노력하며, 큰 병이 아닐 경우에는 약을 처방하여 치료하여 준다. 지속적으로 약이 필요한 사람의 경우 이전의 기록이 모두 남아있으니 쉽게 약을 처방받을 수 있으며, 크게 아픈 것이 아닌 이상 큰 병원에 가지 않고 쉽게 치료받을 수 있다.

.

-패밀리 닥터의 단점

패밀리 닥터는 여러분야의 의학 지식들을 알고 있어 치료를 하지만, 많은 분야의 의학 지식을 아는 반면 그 깊이가 깊지는 않은 것 같다. 물론 패밀리 닥터마다 실력이 모두 다르며 그 중 굉장히 유능한 의사도 있겠지만 내가 만났던 몇몇 의사는 내가 어떠한 문제를 가지고 있는지 진단하지 못하였고, 나는 같은 문제로 오래 고생해야 했던 적이 있다.

.

-패밀리 닥터 구하기

큰 문제는 인구가 많은 도심에서는 패밀리 닥터를 구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패밀리 닥터가 없을 경우 ‘워크인 클리닉 (Walk-in Clinic)’ 에 방문하여 의사를 만날 수 있지만 패밀리 닥터에 비해 전문의를 잘 연결해 주지 않으며, 닥터 노트(Doctor Note) 등 제출해야 하는 서류가 필요할 때에도 잘 발급하여 주지 않았던 기억이 있다.

패밀리 닥터는 보통 다른 의사의 추천/ 지인의 추천/ 광고를 보고 연락 하는 등의 방법으로 구할 수 있는데, 나는 여러 광고를 보고 여러번 병원에 연락하였지만 모두 대기자가 너무 길어 결국 지인의 소개로 패밀리 닥터를 구하게 되었다.

2024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캐나다 인구 중 20%, 약 650만명이 패밀리 닥터가 없어 정기적으로 병원에 가는 것은 물론 빠른 시일내에 진료를 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

Image by Parentingupstream from Pixabay

.

캐나다 병원 시스템 – 느린 진료

캐나다의 의료 시스템은 정말 느리다. 패밀리 닥터나 워크인 닥터의 경우 당일 또는 며칠 내에 진료가 가능하지만, 상황이 심각하여 전문의를 만나야 하거나 MRI 등의 검사를 하는데에는 몇달이 걸린다.

한국의 경우 사고로 MRI 등을 찍어야 할 때 빠르면 당일, 혹은 몇주 안에 보통 검사가 가능하다. 하지만 캐나다에서는 MRI 를 찍는데 약 4~6개월 정도가 소요되기도 한다.

전문의를 만날 때에도 마찬가지이다. 패밀리 닥터나 워크인 닥터를 만나 소견서를 받아 전문의에게 연락이 오더라도, 바로 만날 수 있는 것이 아니며, 이또한 몇개월이 걸린다. 나의 경우 교통사고로 목과 허리가 지속적으로 아파 패밀리 닥터를 통해 전문의에게 연락이 닿았지만, 3달 뒤로 예약이 잡혔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다.

내 지인의 경우 몇달만에 전문의를 만나 진료, MRI 를 기다리는데 또 몇달이 소요되고, 또다시 전문의와 약속을 잡는데 몇달이 소요되어 결국 한 건에 대해 진료하는데 약 1년이 걸렸다. 이렇게 기다리기만 하다가는 병이 알아서 낫거나 혹은 더 심각해 지거나 둘중 하나일 것 같다.

***

Image by Parentingupstream from Pixabay

.

캐나다 병원 이용 – 해결 방안

캐나다에서는 심각하게 아픈것이 아니라면 병원에 잘 가지 않게 된다. 단순한 감기에 걸려 병원에 가도 한국처럼 주사나 감기약을 처방해 주기보다는 보통 조언과 진통제 정도만 처방하여 돌아가도록 한다. 하지만 병원에서 처방해주는 약은 굉장히 비싸다.

그래서 그런지 캐나다의 약국 (Drug Store)은 굉장히 크고 정말 많은 약이 진열되어 있는데, 아픈 사람이라면 직접 Drug Store 에 방문하여 본인에게 필요한 약을 사 복용할 수 있다. 의사에게 처방 받는 약보다 저렴하고 나에게 맞는 약을 직접 고를 수 있으니, 심각하게 아픈 것이 아니라면 약국에 방문하는 것이 더 효과적일 수 있다.

정말 심각하게 아파서 당장 전문의를 보아야 할 정도라면 패밀리 닥터를 만나러 가는 것 보다는 응급실에 바로 방문하는 것을 추천한다. 응급실에는 심하게 아픈 환자가 많기 때문에 대기시간이 길 수 있지만, 그래도 진료 후 심각한 상황이라고 판단되면 바로 전문의를 만나 치료할 수 있다.

아프지 않도록 내 몸을 미리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평소에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운동을 하거나 건강에 좋은 음식을 챙겨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캐나다의 의료 시스템 – 끝으로

캐나다 병원 시스템에 단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Health Card 를 보유한 노동자, 또는 영주권 이상의 사람들은 무료로 병원 진료 및 검사를 받아볼 수 있으며 이는 저소득층 사람들이 돈이 없어도 병원 진료를 받아볼 수 있게 한다.

하지만 장점보다는 단점이 더 큰것 같다. 나는 캐나다 생활을 하면서 캐나다에서 병을 가진 사람들이 몇달간 고생하다가 한국에 가서 며칠만에 치료를 끝냈다는 이야기를 여러번 들었다. 나 또한 교통사고가 났고 심하지 않았지만, 계속되는 통증에도 X-ray 이상의 검사는 하지 않고 운동을 열심히 하라는 말만 듣고 있다. 이처럼 캐나다 의료 시스템은 캐나다에 살고 있는 한국인들의 시민권 취득을 고민하게 하기도 한다.

캐나다는 시민들에게 무료로 진료를 해주는 반면 외국인에게는 병원비가 굉장히 비싼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방문하는 사람들은 캐나다 병원 이용을 하게 될 수도 있으니 반드시 보험을 가입하는 것이 좋다.

늘어나는 인구에 비해 의사가 부족하다고 하지만 이렇게 불편한 캐나다의 의료 시스템이 개선되길 바란다.

.

관련 글 >> 토론토 병원 무료로 이용하기 1편- 온타리오 헬스카드 (Ohip) 만들기

Leave a Comment